본문 바로가기
여행이야기

독일여행 알고가기 #음식

by 여행하는캠퍼하루피 2023. 7. 17.
반응형

 

독일은 식도락으로 유명한 나라는 아니다. 주변의 프랑스, 이탈리아 등 '음식 대국'이 있어서 더욱 그럴지 모른다. 그러나 밥 먹을 때 '고기 좀 푸짐하게 씹어줘야 든든한 한국인에게는 독일음식이 의외로 궁합이 잘 맞을 것이다. 한 때는 하루에 네 끼를 먹었을 정도로 대식가들이 모인 나라이기에 음식 인심이 매우 후하다. 그 독일의 맛을 간략하게나마 소개해 본다.

건강한 독일 빵

주식은 빵이다. 그런데 독일의 빵은 통밀, 호밀, 오트밀을 사용하면서 버터를 거의 사용하지 않아 매우'건강한' 맛을 낸다. 우리 식으로 따지면 쌀밥 대신 잡곡밥을 먹는 것과 같다.

 

브레첼의 본고장

우리에게도 친숙한 브레첼(Brezel)의 본고장이 독일이다. 독일식 브레첼은 굵은소금이 붙어 있으므로 털어내고 먹는 편이 입맛에 더 잘 맞는다.

독일식 족발

독일의 향토요리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독일식 족발' 학세(Haxe)다.
정강이 살을 뼈째 삶은 뒤 맥주를 발라 굽는 요리다. 돼지고기로 만들면 슈바인학세 (Schweinehaxe), 송아지 고기로 만들면 칼브학세(Kalbshaxe)가 된다. 칼로도 쉽게 안 썰리는 딱딱한 껍질이 진미로 여겨진다.

독일의 명물 소시지

독일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소시지. 독일어로 부어스트(Wurst)라고 한다. 종류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구우면 브라트부어스트(Bratwurst), 삶으면 보크부어스트(Bockwurst)라부르고, 조리 방법에 따라 프랑크푸르터부어스트, 튀링어부어스트, 뉘른베르거 부어스트 등 각 지역별 명칭으로 다시 나뉜다. 그 외 베를린의 명물 커리부어스트 등 여러 변종이 있다.

기타 메인 요리

그 외에도 메인 요리는 대부분 돼지고기로 만든다. '원조 돈가스' 슈니첼(Schnitzel)은 신성로마제국에서 시작되었는데 오늘날 영토 기준으로는 오스트리아 향토요리다.
햄버거 스테이크, 하크 스테이크(Hacksteak), 아이스바인(Eisbein)등이 유명하다.


 

Travel Tip

독일 음식이 짠 이유

독일 음식(특히 향토요리)은 전반적으로 맛이 짜다. 독일인이 맥주를 많이 마셔서 안줏거리로 짜게 만든다는 말도 있지만 사실은 건강상의 이유 때문이다. 독일은 기압이 낮기 때문에 저혈압을 개선하고자 일부러 음식을 짜게 먹기 시작한 것이 전통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짠 음식이 유익할지 몰라도 우리는 아니다. 만약 짠 음식을 피하고 싶다면 주문 시 따로 이야기를 해두자. 어쨌든 분명한 것은 짭짤한 독일 음식과 맥주의 궁합은 정말 환상적이라는 것이다.


주연만큼 유명한 조연

독일 요리의 ‘주인공 같은 조연'이 바로 감자다.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이 포메스(Pommes),흔히 프렌치프라이라고 부르는 감자튀김이다. 포메스는 길거리 간식으로도 매우 훌륭하며 독일인들은 마요네즈에 찍어 먹는 것을 선호한다.

독일식 김치

향토요리의 조연으로 양배추를 절여 발효시킨'독일식 김치'자우어크라우트(Sauerkraut)를 빼놓으면 섭섭하다. 맵지 않기 때문에 김치와 차이가 있지만 그 특유의 쉰 맛과 아삭한 식감이 김치와 비슷하다.

세계 요리

중국 음식 등 아시아 요리는 독일에서도 흔하게 접할 수 있다. 또한 독일에 이주한 터키인이 많기 때문에 터키 음식도 유명한데, 그중 독일어로 되너(Döner)라고 부르는 케밥에 도전해 보자. 한국 식당은 안타깝게도 아직 대도시 정도에서만 찾아볼 수 있으며 가격은 매우 비싼 편이다.

메뉴 속 독일어

메뉴판에 자주 등장하는 독일어는 아래와 같다.

※ 스테이크 주문 시 rare/medium/well-done 구분은 동일.
※ 위 단어는 기본형이므로 메뉴판에서 복수형 등 다른 형태로 변형될 수 있는데 어간이 같으면 뜻도 같다고 보면 된다.
(예: Eier→Ei의복수형으로 달걀들이라는 뜻)

 

Travel Tip

독일의 식사예절

보편적인 상식으로서의 예절만 지킨다면 특별히 주의할 식사 예절은 없다. 특히 어린아이를 동반했을 때 식당 내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뛰어다니는 것은 굉장히 상식 밖의 일로 받아들이므로 보호자의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식사 중 코를 풀어도 되고, 손으로 입을 가리고 재채기 하는 것은 전혀 결례가 아니다.
독일인의 일 처리가 느릿하고 접대용 미소'가 없다는 것은 미리 알아두자. 우리 관점에서 봤을 때 불친절하고 답답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빈번히 있을 수 있는데, 그들의 문화라고 받아들이자. 주문과 계산 모두 자리에서 담당 종업원에게 이야기한다. 주문 시 음료를 먼저 주문하고, 종업원이 음료를 가지고 오는 동안 메뉴를 보며 음식을 고르는 것이 보편적인 주문법이다.
팁은 강제 사항은 아니지만 종업원이 매우 무례하지 않았다면 지불하는 것이 예의다. 일단 음식값보다 조금 넉넉한 단위로 지불한 뒤 잔돈을 가지고 오면 그중 일부를 종업원에게 주면 된다. 카드로 결제할 경우 팁을 동전으로 따로 주거나 또는 팁을 포함한 금액을 이야기하며 결제해 달라고 하면 된다.

 

 

반응형